핀테크 포커스

KB국민카드, 카드업계 최초 ‘노사문화 대상’ 대통령상 수상

KB국민카드가 모범적인 노사 관계 정립과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카드업계 최초로 ‘2019 노사문화 대상(大賞)’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2011년 회사 설립 이후 주요 현안에 대한 노사 대립으로 수년간 중앙노동위원회의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반복적으로 진행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었지만 지난해부터 각종 노사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상생의 노사 관계를 정립하고 선진 노사문화 실천에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특히 노사간 합리적인 ‘규칙(Rule)’을 정하고 작은 약속부터 실천하고자 교섭 안건을 사전에 교환하고 검토 자료 공유와 실무급 워크숍을 정례화하는 등 교섭 관행 개선을 위한 활동들이 모범적인 노사 관계 정립의 성과로 나타났다.

 

또 ‘KB국민카드 노사가 함께 그리는 하모니’라는 노사 공동 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노사 공동으로 소통 행사를 개최하고 노동 관련 학술 연수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진행하는 등 노사 커뮤니케이션 활성화와 상호 협력 강화를 위한 노력도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이밖에 ‘조직 공감·소통 활성화 프로그램’을 통해 경영 현황 설명을 위한 채널을 다양화하는 등 열린 경영을 실천하고 ▲직장 어린이집 운영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 도입 ▲가족친화적 복지제도 시행 등 근로 복지와 근무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점도 수상에 일조했다.


한편 ‘노사문화 대상’은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 주관으로 ‘노사문화 우수기업 인증’ 취득 사업장 중 ▲서류심사 ▲현장실사 ▲사례발표 경진대회 등의 심사를 거쳐 상생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기업과 기관을 포상하는 제도다. 수상 기업은 향후 3년간 정기 근로감독 면제를 비롯해 행정·금융상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