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아이앤나, 강수경 대표 신규 선임 ... ‘각자대표 체제’ 전환

영유아 대상 IT기업 ㈜아이앤나는 현 ㈜에프엑스디 강수경 대표가 각자 대표이사로 취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선임을 계기로 신임 강수경 대표는 사업부문, 현 이경재 대표는 개발부문을 총괄하는 투톱 체제로 전환함으로써, 아이앤나는 국내 최고의 ‘임신 육아 플랫폼’으로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1971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카이스트 대학원에서 미래전략을 전공한, 신임 강수경 대표는 기업의 경영전략, 디지털, 기술 사업 전반을 지원하는 글로벌 경영 컨설팅 기업인 ‘액센츄어’ 출신으로 삼일PWC 회계법인, 디아지오 코리아 등 컨설팅 및 마케팅 분야에서 20년동안 일하며 탁월한 성과를 창출해 온 인재라는 평가다.


이번 강대표 선임을 계기로, 아이앤나는 기존의 산후조리원은 물론, 공공산후조리원, 제약사, 헬스케어 사업자 등 신생아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 제휴를 통해 종합적인 ‘육아 플랫폼’으로서 본격적인 시동을 걸게 될 것이라 전했다.


강수경 신임 대표는 “초기 스타트업임에도 불구하고 임신육아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과 입지를 공고히 다지고 있는 아이앤나의 대표이사로 부임하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양한 기업들과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이앤나의 영유아 AI(인공지능)기반 혁신 및 플랫폼 비즈니스의 시장 확대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아이앤나는 아이보리 앱을 통하여 전국 약 200여개의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영상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추출된 신생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AI(인공지능)기술을 접목시켜 산모 및 육아 산업의 다양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