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푸드테크기업 카카오패밀리 데모데이 최우수상 수상

30여 명의 투자자들이 참여하며 기업들에 많은 관심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6일 ‘The Edge of DEMO-DAY 2019’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9일 밝혔다.

 


The Edge는 가장자리 혹은 무언가의 끝이라는 의미이지만 “6개월간의 입주보육육성기간의 끝이자 성공으로의 시작”이라는 의미의 제주혁신센터의 입주기업 브랜드이다.

 

데모데이는 오후 3시부터 8기 입주기업 6개사와 보육기업 2개사의 IR 피칭(투자를 원하는 기업이 투자자들 앞에서 기업 소개)이 순서대로 진행되었으며, 우수발표자 시상까지 투자관계자 30여 명을 포함하여 약 50명의 참여자가 함께하며 제주혁신센터 기업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각 기업별로 7분간 IR 피칭과 7분간의 질의응답 시간이 주어졌으며, 질의응답 시간에는 심사위원을 포함하여 참여자 모두가 기업의 발표를 듣고 질의할 수 있도록 했다.

 

최우수상은 초콜릿의 원료인 카카오 열매에 대한 기술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푸드 제품을 소개한 ‘카카오패밀리(대표 김정아)’에게 돌아갔으며, 노후한 내연기관을 전기차로 개조하는 스마트 전기차 개조 플랫폼 계획을 발표한 ‘이빛컴퍼니(대표 박정민)’와 국내외 도서 정보를 한곳에서 이용 가능한 도서 정보검색시스템을 운영 중인 ‘대양정보(대표 조아름)’가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또한 바나나 껍질 폐기물을 활용한 페인트 원료 개발 계획을 발표한 ‘리네이처(대표 정인성)’, 찾아가는 친환경 반려동물 장례서비스를 운영하는 ‘쓰담(대표 오찬솔)’, 오토마타를 활용한 융합인재 교육프로그램인 STEAM을 소개한 ‘상상고래(대표 최재용)’, 방한 중국인 대상 한국 여행 정보 플랫폼인 ‘한국원워’를 서비스하고 있는 ‘라이크어로컬(대표 현성준)’,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와 관련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는 ‘코퍼레이트엘(대표 최대수)’이 사업모델을 선보였다.

 

졸업하는 8기 입주기업 6개사 모두 Post-BI 지원을 받는다. 향후 1년간 사무공간과 업무에 필요한 공용 기기등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