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AXA손해보험,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 발표

응답자 중 90.2% 최근 1년간 ‘음주운전 절대 없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 즉 윤창호 법의 통과 이후에, 음주운전에 대한 운전자의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이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XA 손해보험은 운전자의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의 운전면허 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시행됐다.

 

올해 교통안전 의식 조사에 따르면 실제 음주운전 경험과 관련해서 응답자의 90.2%가 최근 1년 내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하여, 전년 84.9%에서 6%가량 증가했다. 또한, 응답자의 98.6%가 술을 4~5잔 이상 마신 후 운전한 경험이 절대 없다고 응답하여 대체로 운전자들의 음주운전 금지에 대한 인식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해자가 보험을 통해, 자기부담금으로 최대 400만 원만 부담하여 민사적 책임을 벗어나는 것과 관련하여 응답자의 80.2%가 음주운전 가해자의 부담금 증액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찬성한 답변자들의 55.9%가 피해 금액의 전부까지 높이는 것을 택하였으며, 29.4%가 피해 금액의 2배까지 높이는 것으로 찬성하였다.

 

다음으로, 안전벨트 착용 관련하여, 응답자의 32.8%가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한다고 밝혀 전년대비 3%가 상승하였다. 하지만, 동승자일 경우 응답자의 54.5%가 가끔은 안전벨트를 미 착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혀, 아직은 전 좌석 안전벨트의 착용 의무화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다.

 

AXA 손보 관계자는 “법 개정안에 따른 음주운전 위험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개선되었다는 점을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라며, “강력한 법과 규제도 필요하지만 단 한 잔의 음주를 해도 운전대를 잡지 않겠다는 운전자들의 인식 개선이 중요한 만큼 운전자의 운전습관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여,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