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젠서, 코인베네의 문베이스 7차 프로젝트 선정

블록체인 기반 IoT플랫폼 젠서(xensor)의 젠서 코인(XSR)이 코인베네(CoinBene)의 7번째 문베이스 프로젝트로 선정되어 오는 8월 5일부터 IEO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코인베네는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글로벌 거래소 순위 5위에 랭크되어 있다.


문베이스는 바이낸스의 IEO 플랫폼인 런치패드(Binance Launchpad)와 유사한 형태로, 좀 더 효율적인 상장 과정을 통해 빠른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상장 방식이다.


실제 문베이스 1~6차 프로젝트의 경우 판매가 대비 적게는 2000%에서 많게는 9500% 가량의 상승률을 보였으며, 판매 속도 또한 회를 거듭할 수록 빨라져 CPMS토큰의 경우 51초, GOM토큰의 경우 34초, BGC 토큰의 경우 16초만에 완판된 바 있다.


한편, 젠서(xensor)프로젝트는 문베이스 종료 후 코인베네에 리스팅되어 바로 거래할 수 있다.


젠서(xensor)는 IoT 기반의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는 디바이스로 번거로운 건물, 농장, 공장 등을 매우 저렴하면서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통신비가 없는 무선 화재, 누수, 정전, 기기 오작동 센서가 출시되어 있으며 곧 미세먼지 센서와 유동인구 센서가 출시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4000억원 긴급 지원 하나은행은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따라 조속한 피해 복구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긴급 지원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피해가 심각한 대구ㆍ경북지역 자가격리자와 소외계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 소독용품과 생필품 등을 담은 행복상자 2020개를 구호단체에 전달한다. 또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400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5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신규 지원하고, 기존대출 만기 및 분할상환 도래 시 최장 1년 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의 금리감면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소비 독려 등의 소비촉진 방안을 마련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주요 거점 점포에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운영한다.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및 명동 사옥, 세종시 등 총 3개소는 즉시 설치해 운영하고, 향후 지역 주요 거점 점포 등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외계층 및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아울러 임직원 모두가 동참하여 피해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