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에이스손해보험,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Ⅱ)' 선보여

정보통신망법 개정에 따라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한 기업 손해배상책임 이행 보장

정보통신망법이 개정되면서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의 손해배상 책임이 의무화됐다.



에이스아메리칸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는 지난 22일 정보통신망법 개정에 따른 의무 가입 보험인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 (Ⅱ)'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Ⅱ)은 개인정보 유출 등에 따른 피해사례의 증가에 따라 지난 6월 13일에 개정된 정보통신망법에 의거하여 신설된 의무 가입 보험이다.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Ⅱ)은 국내에서 업무수행 과정이나 그러한 목적으로 소유, 사용, 관리하는 개인정보의 우연한 유출과 분실, 도난, 위조, 변조 또는 훼손으로 인하여 피보험자가 부담하는 법률상의 손해배상금 및 소송비용, 변호사비용 등을 보장한다.

 

또한, 위기가 발생한 기업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특약도 마련하였다. 기업 브랜드 가치 하락, 주가하락, 집단소송 등 개인정보 사고 발생 시 기업이 겪게 되는 ▲위기 관리를 위한 컨설팅 비용, ▲변호사 상담비용, ▲사고원인 조사비용, ▲콜센터 위탁비용 등의 각종 비용을 보장받을 수 있다.

 

보험 가입금액은 가입대상 기업의 직전 사업연도 매출액 및 그 개인 정보를 저장·관리하고 있는 이용자에 따라 최저가입금액은 최소 5000만원에서 최고 10억원까지이며, 보험사와 협의를 통해 기타 보상한도액으로도 가입이 가능하다.

 

에이스손해보험 대표 에드워드 러(Edward Ler) 사장은 “기업들은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인해 금전적인 손해 뿐 아니라 기업 이미지 실추까지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 보안 대책이 마련되어 있는지 지속적으로 검증해야 한다”며 “에이스손해보험은 맞춤형 보험 설계를 통해 기업들이 규제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고, 개인정보유출 사고 발생 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종합적 솔루션을 제공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Ⅱ)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에이스손해보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신한카드, '렌털 중개 플랫폼 서비스'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 신한카드가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 금융당국의 포용금융 정책과 궤를 같이하는 또 하나의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선보인다. 신한카드는 중소 제조사와 유통사가 소비자들에게 손쉽게 렌털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한카드 렌털 중개 플랫폼 서비스’가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렌털 중개 플랫폼’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 제조사가 ‘렌털 프로세싱’ 인프라 없이도 가파르게 성장하는 렌털 시장에 손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계정 관리부터 만기 입금 관리까지 신한카드가 대행하는 상생 협력 기반의 렌털 플랫폼이다. 렌털 프로세싱은 렌털 적격조건 심사, 전자계약 대행, 청구 스케줄 생성, 입금 및 중도, 만기 해지 등 렌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것을 지칭한다. 그동안 기존 렌털 시장은 중소 제조사가 진출하기에는 신용평가·관리 기준 부족에 따른 렌털료 회수 리스크와 프로세스 구축 비용이라는 진입 장벽이 있어왔다. 신한카드는 이러한 니즈를 파악해 신한카드의 렌털 중개 플랫폼을 이용하는 중소 제조사들이 신한카드의 금융 역량과 채널 인프라를 활용해 손쉽게 시장을 확대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객들 역시 소유에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