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유 · 문화

더보기



포토이슈


포커스

더보기

배너



전문가 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하나은행, 도로공사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도입을 위한 MOU' 체결 하나은행은 한국도로공사와 '블록체인 기술 기반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고속도로 통행료와 관련한 국민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상호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하나은행의 스마트폰뱅킹 애플리케이션(앱) ‘하나원큐’를 활용한 통행료 미납 납부 및 환불 서비스 운영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하나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이 외에도 양사 간 데이터 연계 시스템 구축, 서비스 대상 정보 공유, 처리 결과의 송수신 방안 등까지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고 한국도로공사가 제안한 ‘블록체인 기반 상호신뢰 통행료 정산 시범사업’ 과제 공모에 (주)핑거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게 됐다. 이를 통해 ‘하나원큐’ 앱에서 차량번호만 입력하면 간편하게 미납 통행료 납부 및 환불이 가능한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에 이어 2년 연속 정부의 블록체인 공공ㆍ민간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참여했다. 특히, 올해에는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선정되는 등 탁월한 디지털 금융 역량을 인정받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정부의 블록체인

신한생명, ‘무배당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 출시 신한생명은 보험료와 보험금을 달러 기준으로 적용하는 ‘무배당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을 10일 출시했다. 달러보험은 미국 달러를 기준으로 보험료 납입액, 보험금 지급액이 결정되는 보험이다.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지급은 계약자에게 편리한 금융거래를 위해 ‘원화환산금액’을 적용해 원화로 진행된다. 이 상품의 보험료는 환율에 따라서 매월 원화 보험료가 책정 된다. 환율이 높을 경우, 보험료가 증가하지만 보험금 및 해지환급금도 동시에 증가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고객니즈에 따라 기본형과 체증형 중 선택이 가능하다. 체증형은 제2보험기간 개시시점부터 사망시점까지 보험금이 매년 5%씩 증가하며, 최대 20년간 정액으로 늘어 기본형에 비해 두 배까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를 기반으로 위험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앞으로도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달러 연계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또한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가입고객의 유연한 자금운용을 위해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기능 활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특약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