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경동나비엔 파주 대리점, 업계 최초 ‘녹색매장’ 지정

경동나비엔 파주 대리점이 보일러 업계 최초로 환경부로부터 ‘녹색매장’으로 지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가 시행하는 녹색매장 지정제도는 방문 고객의 친환경적인 소비 생활을 유도하고, 친환경 제품 활성화에 기여하는 매장을 권장하고자 마련된 제도로, 2011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환경 개선에 기여하는 녹색 제품을 판매하고, 매장 운영 시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 등에 참여하는 매장을 대상으로 제도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심사를 진행, 일정기준을 만족하는 경우에만 ‘녹색매장’으로 지정될 수 있다.

 

그 동안 녹색매장 지정은 주로 백화점, 대형마트, 유기농 제품 전문 판매점 등이 주로 지정되어 왔다. 보일러 업계에서는 경동나비엔의 파주 대리점이 첫 사례다. 이 대리점은 미세먼지의 주범인 질소산화물과 지구 온난화의 주요 원인인 이산화탄소를 크게 줄이는 콘덴싱보일러 판매를 통해 소비자의 친환경 소비에 일조하는 것은 물론, 하나의 기기로 환기와 공기청정을 동시에 실현하는 청정환기시스템을 설치해 매장의 공기질까지 관리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파주 대리점은 보일러 업계에서는 이례적인 체험형 매장을 구성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가전 매장처럼 소비자가 직접 제품을 확인하고, 기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쇼룸 형태로 꾸며, 소비자가 경동나비엔이 제공하는 쾌적한 생활환경이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내년도 친환경 보일러 의무화에 따라 대기 관리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친환경 콘덴싱보일러 제품을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쾌적한 수면환경 조성과 에너지의 효율적인 활용에 기여할 수 있는 프리미엄 온수매트 제품도 사용해 볼 수 있다.

 

구용서 경동나비엔 본부장은 “에너지(ENERGY)와 환경(ENVIRONMENT)의 길잡이(NAVIGATOR)라는 뜻의 사명처럼, 경동나비엔은 콘덴싱보일러나 청정환기시스템 등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대기 환경을 개선하는 기술로 우리의 삶을 쾌적하게 변화시키고자 노력해왔다”며, “선도적으로 보일러 업계의 변화를 만든 이곳 파주 대리점을 시작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대리점주들과 협력해 더 많은 녹색매장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