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동향

페이오니아, 개방형 금융결제망 플랫폼 기업 ‘옵타일’ 인수

글로벌 전자상거래를 위한 통합 금융 솔루션 기업 페이오니아 코리아가 개방형 금융결제망 플랫폼 기업 ‘옵타일(optile)’을 인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페이오니아는 전 세계 대기업, 중소기업, 마켓플레이스, 기업가에게 열린 기회를 보장하는 한편 복잡한 해외 사업 운영을 간소화해 전 세계 고객의 글로벌 성장을 견인하는 이상적 플랫폼 구축이라는 비전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되었다.



2010년 설립돼 독일 뮌헨에 위치한 옵타일은 전 세계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지불결제 및 대금수취 간소화에 앞장서는 첨단 기술 기업이다. 옵타일의 개방형 금융결제망 플랫폼은 기업의 신속한 사업 범위 확대와 신시장 진출을 위해 전 세계 결제 시장 기업들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하고 투명성, 유연성, 일관성, 독립성을 보장한다.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는 옵타일의 개방형 생태계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필요에 맞춰 다양한 결제 옵션과 파트너를 추가하는 유연성, 고객 구매전환율 및 경험 향상을 달성할 수 있다.

페이오니아는 옵타일 인수로 고객과 파트너 네트워크가 신뢰할 수 있는 독립적인 플랫폼으로 한 단계 성장할 전략이다.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가 더욱 필요로 하는 지불 유연성, 우수한 결제 서비스 업체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옵타일의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금융결제망 플랫폼을 도입함으로써 페이오니아는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에게 대금 수취 경험을 환경에 맞게 최적화하는 자유와 유연성을 지원하고 이는 고객의 구매전환율 향상과 이탈률 감소로 이어진다.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는 단일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와 연동을 통해 제품의 시장 출시 기간 단축과 비용 절감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또한 페이오니아는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가 제휴 파트너사로 구성된 생태계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교차 판매 기회를 증가시켜 새로운 수익 흐름을 창출하고 고객에게 편리한 지불 경험을 제공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스콧 갈리트(Scott Galitt) 페이오니아 CEO는 “페이오니아와 옵타일은 빠르게 변화하며 무한한 기회가 주어지는 디지털 세상에서 전 세계 기업의 지불결제 및 대금수취를 간소화하는 개방형 플랫폼이 필요하다는 신념을 공유한다. 옵타일의 엔터프라이즈급 첨단 기술과 파트너 친화적인 접근방식을 통해 페이오니아는 온라인 비즈니스 성장을 가속화하고 지속 발전하는 고객 니즈를 맞춰 나갈 것”이라며 “한국은 전 세계 이커머스 시장 셀러 판매 금액 기준 3위인 만큼 페이오니아에서 주목하는 국가다. 글로벌 온라인 사업자 시장의 확장에 맞춰 한국에서도 빠른 시일 내에 옵타일 인수에 따른 신규 서비스 론칭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니엘 스메스(Daniel Smeds) 옵타일 창업자 겸 CEO는 “페이오니아의 글로벌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 세계를 선도하는 개방형 금융결제망 플랫폼 구축에 박차를 가하게 돼 기쁘다”며 “페이오니아와 협업해 고객에게 우수한 경험을 제공하고 오늘날 디지털 비즈니스에 단순함, 유연성, 확장성을 지원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KEB하나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대응 단계…'경계'로 격상 KEB하나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가전염병 위기 대응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은행의 대응 역시 '경계' 단계에 준한 비상대응 체계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지성규 은행장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현재의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 단계로 격상해 국가전염병에 대한 신속한 대응 체계를 유지키로 했다. KEB하나은행 위기대응 단계(4단계)는 관심(Blue) → 주의 (Yellow) → 경계(Orange) → 심각(Red) 등이다. 중국 하나은행 현지법인 역시 5단계의 위기대응 단계를 구축해 시행중이다 이를 위해 KEB하나은행은 은행 영업점을 찾은 손님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전 영업점에 손님용 손 소독제 및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키로 했으며,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키로 했다. 또한 은행 전 영업점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동거가족을 포함한 직원의 감염 의심 및 확진시 자가격리 등의 비상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지성규 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확산이 우려되는 현 상황에서 은행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은행 영업점을 찾는 국내·해외손님의 안전과 지속적인 금융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코인트, AI투자 프로그램 도비 1호 런칭
초저금리 시대에 자산 증식의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겠다는 코인트페이(대표 류광진)는 외국환 거래 투자 프로그램인 도비1호를 최근 정식 오픈했다. 시중 투자 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설계된 코인트 도비1호는 프로그램 안정화와 수익률 시뮬레이션을 마치고 22일부터 정식 투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투자 신청 기간은 약 2주로 2월 7일까지 모집 예정이고 목표 금액 달성시 자동 마감된다. 현재까지 오픈 전 사전 신청 희망자가 약 1000명인것을 감안했을 때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고 코인트 관계자는 전했다. 코인트 도비1호는 암호화폐 시장의 등락을 이용해 수익을 내는 AI 투자 프로그램이다. 암호화폐 가격이 아닌 시장 흐름을 이용하는 전략으로 암호화폐의 급격한 가치 상승이나 하락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음으로써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인트에서 밝힌 목표 수익률은 5%~15%이며 세금법 등 관련 규제가 제정되기 전까지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때문에 동일한 투자 금액으로, 비슷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가정했을 때 도비 프로그램 고객은 기존 투자 상품보다 상회하는 수익을 취득할 수 있다. 코인트의 도비1호는 암호화폐는 물론 현금으로도 투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