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KB국민카드, 자금세탁방지 국무총리 표창 수상

KB국민카드가 지난 28일 ‘제13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상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 주관으로 투명한 금융거래와 신뢰받는 금융시스템 구축에 기여하고 자금세탁방지 제도에 대한 이해와 인식 확산에 공로가 있는 우수 기관과 개인을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이와 관련 KB국민카드는 카드, 은행 등 17개 금융업권을 대상으로 ▲의심거래보고(STR) 실적 ▲고객현금거래보고(CTR) 현황 ▲고객확인의무(CDD) 이행 ▲자금세탁방지 교육 등 총 32개 항목을 평가하는 ‘2019년도 금융정보분석원 자금세탁방지 종합이행평가’에서 카드업권 1위를 차지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이동철 사장 부임 이후 자금세탁방지 업무 프로세스를 업무 친화적으로 전면 개선하고 고객확인의무 이행에 필요한 전산 시스템을 개발·확충하는 등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인프라와 관리 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 시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자금세탁방지 관련 임직원 교육 시간을 전년 대비 1.5배 늘리고 준법감시 담당자를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특화 교육을 실시해 임직원들의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인식 개선과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한편 해외법인과 신규 진출 업무에서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펼친 노력과 활동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해외 자회사인 캄보디아 현지법인에 고객확인의무와 의심거래보고를 위한 프로세스를 전산화하고 법인 실소유자 확인 목적의 별도 모니터링 조직도 구축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한컴지엠디, 모바일 포렌식 솔루션 유럽·미주 지역 수출 본격화 한글과컴퓨터그룹의 계열사인 한컴지엠디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지역과 미주 지역을 대상으로 모바일 포렌식 솔루션 해외 수출에 본격 시동을 건다고 4일 밝혔다. 한컴지엠디는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 방위산업 전시회 ‘밀리폴 파리 2019(Milipol Paris 2019)'에 참가해 모바일 데이터 획득을 위한 ‘MD-NEXT’와 분석 소프트웨어 ‘MD-RED’등 자체 모바일 포렌식 제품을 전시하는 한편, 전시회를 찾은 해외 바이어들과의 수출 상담을 진행한 결과, 한컴지엠디의 제품과 기술력에 대한 높은 평가를 이끌어내며 다수의 해외 업체들과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포렌식 하드웨어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독일의 '엠에이치 서비스'와 독일 지역 판매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중동 지역 판매도 추진키로 협의했다. 또한, 스페인 디지털 포렌식 1위 기업인 '온데이터 인터내셔날'과도 판매 계약을 체결, 스페인, 포르투갈, 남미 등 스페인어권 지역에 모바일 포렌식 제품 공급을 추진키로 했다. 프랑스의 디지털 포렌식 솔루션 기업인 '트레시프'와도 판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프랑스를 포함한 아프리카의 프랑스어권 지역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캐나다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