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상상인저축은행, CB담보대출 전면 중단

상상인저축은행은 21일 경영진회의를 열고 경영권 변동 후 1년 이내 M&A 기업에 대한 CB담보대출을 전면 중단하고, 유가증권담보대출의 금리도 인하 한다고 밝혔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2018년 10월, 1년 이내 인수합병(M&A) 기업에 대한 주식담보대출에 대해 전면적인 대출 중단을 시행해 왔다.



그러나, 기업의 운영자금 지원을 위해 CB담보대출은 유지해 왔으나, 최근 이 역시 무자본 M&A등에 이용될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추가적으로 경영권 변동 후 1년 이내 M&A 기업에 대한 CB담보대출의 전면적인 대출 중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상상인저축은행의 주식담보대출 비중은 2018년 9월 대비 2019년 9월 약870억원(32%) 감소하였으며, 관계사인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의 주식담보대출 비중은 약580억원(29%) 감소하였다. 금번 조치로 인하여 앞으로 CB담보대출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과 CB담보대출의 비중을 줄이는 대신 최근 중금리신용대출 ‘좋은상상론’을 출시하였으며, 여신상품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한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하고 있다.

 

또한 유가증권담보대출의 경우 고금리대출 상품이라는 지적에 따라 금리인하를 추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신용도가 우수한 종목에 대해서는 금리를 10%대 미만으로 적용하고 신용도가 낮은 종목에 대해서도 기존 금리보다 인하된 금리가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상상인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에도 함께 적용되며, 2018년 10월 주식담보대출 중단을 시행한 이후에도 두 저축은행의 2019년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 진행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우리비상금대출 한도 및 금리 조회서비스 출시를 기념하여 오는 20일까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 앱(App)에서 고객이 직접 우리은행 우리비상금대출의 개인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는 ‘우리비상금대출 금리 확인하기’서비스를 지난달 18일 오픈했다. 이 서비스가 지난 6월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이후 우리은행과 뱅크샐러드는 관련 오픈API 개발을 진행했다. 고객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한 후, 위비뱅크 앱과 연동하여 대출을 약정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뱅크샐러드 앱에서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고, 위비뱅크 앱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매일 추첨을 통해 선정된 당첨자 5명에게 5만원 상당의 빕스 외식상품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뱅크샐러드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7월 출시한 우리비상금대출은 금융거래정보 부족으로 은행 대출에 어려움이 있는 이들을 위해 비금융정보인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한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 취급되며, 대출금리는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