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이블, 런던증권거래소 기술 기반의 AAX거래소와 협력

글로벌 암호화폐 전문기업 페이블(Payble)은 10월 2일 자사와 AAX 암호화폐 거래소가 MOU를 맺고 일부 지역 시장 공동 개발에 대한 내용을 논의 중이며 11월 27일 런던증권거래소 본사 내부에서 AAX의 공식 이벤트 진행 시 본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AAX 거래소에는 50개 이상의 거래 쌍과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이오스, 리플 다섯 가지 무기한 선물 계약 거래에 대해 최대 100배의 마진을 제공한다.

AAX는 런던증권거래소 그룹 기술의 밀레니엄 거래소 매칭 엔진을 이용해 거래소의 중추에 동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런던증권거래소 그룹 기술은 런던증권거래소의 기술 관련 계열사로 런던증권거래소 및 세계 주요 거래소에서 이 기술을 사용 중이다.


이 매칭 엔진은 초당 최대 수십만 건의 거래를 평균 500마이크로초 미만의 대기 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어 투자자와 성능 수준을 기존 금융 시장과 동등한 수준으로 제공한다.


한편 7일 런던증권거래소 그룹 기술(LSEG Technology)이 주도하는 세계 최초의 거래소인 AAX는 공식 출범 및 서비스 제공을 시작한다. 블룸버그는 AAX가 암호화폐 장외거래, 현물 및 파생상품 거래 시 투자자들에게 더욱 높은 수준의 신뢰, 무결성, 보안 및 성능을 제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페이블은 홍콩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기업 ‘어스 팩토리(Earth Factory)’에 의해 설립된 회사로서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여행 및 암호화폐 사업을 선두하는 회사이다. 페이블은 전통 금융시장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지속가능한 핀테크 회사 선두주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페이블은 가상화폐 P2P서비스, 여행 컨시어지 및 가상화폐 거래소 사업을 홍콩, 베트남, 한국에서 펼치고 있다. 런던증권거래소그룹의 기술이 녹아난 AAX 거래소의 한국 사업 파트너로서 블록체인 및 가상화폐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다.


페이블 홍콩 사업개발 및 마케팅 담당자 조정익(John Jo)은 “런던증권거래소 기술이 암호화폐에 시장에 사용되는 점은 그 자체만으로도 시사하는 의미가 크다”며 “지역에서 페이블과 같은 파트너 및 여러 공신력 있는 파트너가 AAX와 일종의 연합체를 형성하여 건전한 시장 구성을 하여 기존 혼잡한 시장을 정리하는 데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암호통화 시장 시가총액은 약 2500억달러이며, 일일 거래량은 5000억달러, 일일 파생상품 거래량은 90억달러로 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 진행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우리비상금대출 한도 및 금리 조회서비스 출시를 기념하여 오는 20일까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 앱(App)에서 고객이 직접 우리은행 우리비상금대출의 개인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는 ‘우리비상금대출 금리 확인하기’서비스를 지난달 18일 오픈했다. 이 서비스가 지난 6월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이후 우리은행과 뱅크샐러드는 관련 오픈API 개발을 진행했다. 고객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한 후, 위비뱅크 앱과 연동하여 대출을 약정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뱅크샐러드 앱에서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고, 위비뱅크 앱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매일 추첨을 통해 선정된 당첨자 5명에게 5만원 상당의 빕스 외식상품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뱅크샐러드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7월 출시한 우리비상금대출은 금융거래정보 부족으로 은행 대출에 어려움이 있는 이들을 위해 비금융정보인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한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 취급되며, 대출금리는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