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러스트토큰, 디파이(Defi) 서비스 유니스왑(Uniswap)과 맞손

유니스왑에서 트러스트토큰 스테이블코인 교환 가능

미국의 스테이블코인 발행 업체 트러스트토큰이 분산형 거래소 유니스왑(Uniswap)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제 유니스왑을 사용하여 제3자의 개입 없이 트루USD(TUSD)와 트루AUD(TAUD) 간에 교환을 할 수 있게 된다.


트러스트토큰과 유니스왑은 홍콩 달러, 영국 파운드화, 캐나다 달러, 호주 달러, 미국 달러에 연동되는 모든 트루 화폐 간의 스왑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BAT, ZRX 또는 MKR과 같은 암호 자산과 교환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메타마스크 지갑을 유니스왑 거래소로 연동한 후에, 입금하는 화폐와 바꾸는 화폐를 입력한다. 바꾸기를 원하는 화폐와 수량을 입력하면 유니스왑에서 자동으로 결과 값을 계산한다. 더 많이 사거나 팔수록 가격은 더 움직인다.


라이언 로덴바흐 아태지역 총괄은 “디파이(Defi) 대표 서비스 중 하나인 ‘유니스왑’에서 트루 화폐 교환이 가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젝트와 협업으로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에서 트러스트토큰의 스테이블코인이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활동을 활발히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러스트토큰과 유니스왑은 지난 9월 파트너십을 체결해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확대에 힘쓰고 있다. 트러스트토큰은 트루USD 외에, 트루CAD, 트루AUD, 트루HKD, 트루GBP 스테이블코인을 통해 탈중앙화 금융이 실물 경제에 녹아들 수 있도록 서비스 사용처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은행, 뱅크샐러드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 진행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우리비상금대출 한도 및 금리 조회서비스 출시를 기념하여 오는 20일까지 ‘우리♡뱅샐했어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 앱(App)에서 고객이 직접 우리은행 우리비상금대출의 개인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할 수 있는 ‘우리비상금대출 금리 확인하기’서비스를 지난달 18일 오픈했다. 이 서비스가 지난 6월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이후 우리은행과 뱅크샐러드는 관련 오픈API 개발을 진행했다. 고객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한 후, 위비뱅크 앱과 연동하여 대출을 약정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는 뱅크샐러드 앱에서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고, 위비뱅크 앱에서 대출을 실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매일 추첨을 통해 선정된 당첨자 5명에게 5만원 상당의 빕스 외식상품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뱅크샐러드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7월 출시한 우리비상금대출은 금융거래정보 부족으로 은행 대출에 어려움이 있는 이들을 위해 비금융정보인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신용평가에 활용한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300만원으로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 취급되며, 대출금리는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