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휴온스네이처, 금산인삼유통센터 직영매장 1만여명 ‘북적’

휴온스네이처가 충남 금산에서 운영하는 직영판매장에 지난 6일까지 열린 ‘제38회 금산인삼축제’ 기간 동안 1만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고 8일 밝혔다.



휴온스네이처 유통판매장은 약 500평 규모의 인삼·홍삼 건강기능식품 전문 대형 매장으로, 지난 26일 충남 금산군 금산읍 ‘금산국제인삼종합유통센터’에 개장했다.


매장에는 휴온스네이처의 프리미엄 홍삼 브랜드인 ‘홍삼지애’를 비롯, 헬스밸런스(천지양), 백제금산인삼농협(삼지인), 동원에프앤비(천지인), 참한삼 등 약 25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축제기간 동안 다양한 인삼·홍삼 건강기능식품을 비교해보고 구매할 수 있어 방문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특히 브랜드별로 최대 70% 할인과 프탈레이트 검사를 마친 세척삼 특가 판매, 시식체험 부스 등을 운영해 소비자들의 큰 인기를 얻었다. 또, 합리적이고 스마트한 쇼핑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수삼, 농축액, 환, 뿌리, 사탕, 젤리 등 제품별로 분류된 매장도 함께 운영해 전문성과 특색을 더했다.


휴온스네이처는 축제 기간 동안 방문객들이 보여준 성원에 힘입어 유통판매장에서 30~50%의 상시 할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홍삼지애 진홍삼단’을 비롯 다양한 제품의 시식 체험 부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휴온스네이처 천청운 대표는 “금산인삼축제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휴온스네이처’ 직영판매장도 오픈과 동시에 큰 주목을 받았다” 며 “앞으로도 직영판매장을 더욱 활성화하는 한편 전화, 온라인 판매도 확대해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금산 인삼·홍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세계화에 앞장서 나가겠다” 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삼성화재, 인공지능(AI) 계약 심사 시스템 도입 삼성화재가 지난 달부터 업계 최초로 장기보험에 인공지능(AI) 계약 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장기인보험에서는 심사자의 별도 확인 없이 가입 가능한 건이 늘어나 고객 대기 시간이 단축된다. 그리고 장기재물보험에서는 AI 이미지 인식 및 자연어 처리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업종 선택을 할 수 있다. 장기인보험에 적용되는 인공지능(AI)는 계약 심사자들이 추가적인 확인 없이 바로 승인한 유형들을 학습하여 전산심사만으로 가입 가능한 건들을 늘렸다. 기존에는 가벼운 질병 이력만 있어도 심사자가 하나씩 확인하여 승인을 내야 했기 때문에 심사 대기 시간이 길었다. 장기재물보험에 새로 도입되는 AI 이미지 인식 모델은 삼성화재가 가지고 있는 수십 만장의 사진을 바탕으로 학습되었다. 학습된 모델은 가입설계 시 제출한 건물의 사진을 인식하여 업종과 관리 상태에 대한 판단을 스스로 내릴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심사 시스템이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는 자연어처리 모델을 통해 평소 사용하는 문장을 입력하면 적절한 업종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빵을 구워 파는 곳은?"이라고 입력하면 AI 분석을 통해 '휴게음식점'이라는 업종을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정 협회 출범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발족되었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과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는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와 한국P2P금융협회(회장 양태영 테라핀테크 대표)는 지난 주 법정 협회 구성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준비위원회는 우선 협회 구성과 운영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새로운 금융산업을 대변할 수 있는 협회 발족을 위한 우선 과제들을 선정, 공동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의 제5장 37조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의 업무 질서를 유지하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를 설립한다.”고 협회 설립에 대한 근거가 담겨져 있다. 법제정에 따라 향후 모든 P2P금융업체(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는 설립되는 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월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이 주최한 ‘P2P금융 제정법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P2P금융의 경우 업체가 매우 많고 새로운 유형의 상품이 존재하는 시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