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K텔레콤 , 5GX 체험하고 ‘입는 한글’ 받으세요

12일까지 베이직하우스와 공동으로 한글날 기념 캠페인 진행

SK텔레콤이 한글날을 맞아, 광화문 ‘SKT 5GX 부스트파크’ 일대에서 베이직하우스와 공동으로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12일까지 진행한다.

 


SK텔레콤은 광화문 지역에서 '한글 맞춤법 통일안' 이미지를 찾은 고객 200명에게 베이직하우스의 ‘입는 한글’ 한정판 티셔츠를 제공하고, 이 외 참가자 전원에게 음료 교환권을 증정한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은 1933년 조선어학회 회원들이 한글 맞춤법 체계를 통일해 발표한 것으로 일제 강점기 우리말 지키기의 상징 중 하나다.

 

이번 캠페인에서 증정하는 ‘입는 한글’ 티셔츠는 베이직하우스가 유명 작가들과 협업해 만든 제품 중 ▲한글자음 ‘ㄱ’을 활용한 유창창 작가의 ‘똑부러진 기억’ ▲달이 차고 기우는 모습을 한글과 결합한 장안나 작가의 ‘달이 차오른다’ 등 2종이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고객들은 광화문 지역에서 자동으로 뜨는 시럽(Syrup) 또는OK캐시백 앱의 ‘우리말 역사 찾기 캠페인’ 알림 메시지를 눌러 '한글 맞춤법 통일안' 이미지를 찾으면 된다. 이후 광화문 교보문고에 있는 ‘SKT 5GX 체험존’을 찾아 5G 서비스 체험 후, 직원에게 쿠폰을 제시하면 ‘입는 한글’ 티셔츠를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글날을 기념해 광화문 교보문고 내 ‘5GX 체험존’에 ‘우리말 역사존’을 마련했다. ‘우리말 역사존’은 일제 강점기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제정하고 '우리말 큰사전'의 기틀을 잡은 조선어학회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우리말 기억 카드’로 이를 기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삼성화재, 인공지능(AI) 계약 심사 시스템 도입 삼성화재가 지난 달부터 업계 최초로 장기보험에 인공지능(AI) 계약 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장기인보험에서는 심사자의 별도 확인 없이 가입 가능한 건이 늘어나 고객 대기 시간이 단축된다. 그리고 장기재물보험에서는 AI 이미지 인식 및 자연어 처리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업종 선택을 할 수 있다. 장기인보험에 적용되는 인공지능(AI)는 계약 심사자들이 추가적인 확인 없이 바로 승인한 유형들을 학습하여 전산심사만으로 가입 가능한 건들을 늘렸다. 기존에는 가벼운 질병 이력만 있어도 심사자가 하나씩 확인하여 승인을 내야 했기 때문에 심사 대기 시간이 길었다. 장기재물보험에 새로 도입되는 AI 이미지 인식 모델은 삼성화재가 가지고 있는 수십 만장의 사진을 바탕으로 학습되었다. 학습된 모델은 가입설계 시 제출한 건물의 사진을 인식하여 업종과 관리 상태에 대한 판단을 스스로 내릴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심사 시스템이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는 자연어처리 모델을 통해 평소 사용하는 문장을 입력하면 적절한 업종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빵을 구워 파는 곳은?"이라고 입력하면 AI 분석을 통해 '휴게음식점'이라는 업종을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정 협회 출범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
P2P금융 법정 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가 발족되었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김성준 운영위원장과 한국P2P금융협회 양태영 회장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는다.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김성준 렌딧 대표)와 한국P2P금융협회(회장 양태영 테라핀테크 대표)는 지난 주 법정 협회 구성을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준비위원회는 우선 협회 구성과 운영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새로운 금융산업을 대변할 수 있는 협회 발족을 위한 우선 과제들을 선정, 공동 준비위원장을 중심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의 제5장 37조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의 업무 질서를 유지하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하여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를 설립한다.”고 협회 설립에 대한 근거가 담겨져 있다. 법제정에 따라 향후 모든 P2P금융업체(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는 설립되는 협회에 가입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9월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이 주최한 ‘P2P금융 제정법에 대한 정책 토론회’에서 “P2P금융의 경우 업체가 매우 많고 새로운 유형의 상품이 존재하는 시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