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KB국민카드,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위한 나무심기 행사' 가져

KB국민카드는 9월 28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산불 피해 지역에서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을 위한 나무심기’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KB국민카드 임직원과 직원 가족 등 40여 명이 참가해 8천 여 제곱미터 면적의 임야에 소나무 등 묘목 2600그루를 심었다.

 

또 행사 참가자들은 묘묙 식수 후 어린 나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주변 환경 개선 활동도 펼쳤다.

 

KB국민카드는 나무 한 그루가 통상 1년에 35.7그램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행사를 통해 연간 90 여 킬로그램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심은 나무가 산불 피해 지역 복구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주요 산불 재난 지역과 미세먼지 취약 지역을 대상으로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봉사활동과 연계한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 법제화에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 방향성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는 23일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함께‘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2년 전 P2P금융법안을 최초로 발의한 후 최근 P2P금융법이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와 전체회의를 통과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법사위와 본회의 통과 후 법의 실질적 효력이 발휘될 때 소비자와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 토론회를 열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자유민주당 김종석 의원은 “새로운 금융산업인 P2P금융의 산업 본질에 맞는 새 법률이 만들어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통령령으로 위임한 정부의 세부 정책들도 완결성 있게 갖추어져야 하며, 특히 혁신산업 법안인 만큼 네거티브 규제를 근간으로 규제와 산업육성이 바람직한 조화를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석 의원 역시 “P2P금융법 제정으로 대출업체의 자기자본 요건을 5억원 이상으로 규정하고,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기자본을 갖추도록 하는 등 투자자 보호 장치가 마련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