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SC제일은행, 멘토링 프로그램 ‘Youth to Work’(유스 투 워크) 진행

SC제일은행은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서울여상 2학년생 35명을 대상으로 ‘Youth to Work(유스 투 워크) 멘토링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멘토링 프로그램은 올해부터 청년들의 배움, 성장, 자립을 지원하는 SC제일은행의 사회공헌활동인 퓨처메이커스(Futuremakers)의 일환으로, 금융권 취업에 관심 있는 청년들에게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임직원 멘토링을 제공하는 활동이다. 청소년 교육 전문 비영리기관인 제이에이코리아(JA Korea)와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진행한다.

 

이날 프로그램은 SC제일은행의 임직원 멘토링과 본사 견학으로 구성됐다.


첫 번째 멘토링 시간에는 스탠다드차타드그룹(‘SC그룹’)의 기업금융부문 총괄 CEO인 사이먼 쿠퍼(Simon Cooper)가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학생들은 금융인이 갖춰야 할 역량과 자세 등에 대해 질문했고 사이먼 쿠퍼가 이에 답하며 궁금증을 풀어줬다.


특히 사이먼 쿠퍼는 30여 년 간 글로벌 금융기업에 종사한 경험을 바탕으로 “커리어를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열린 마음과 세상에 대한 관심”이라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경험을 한다면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두 번째 멘토링 시간에는 SC제일은행의 부장급 이상 여성관리자로 구성된 ‘여성네트워크’ 소속 직원들이 ‘소그룹 밀착 멘토링’을 실시했다. 여성의 커리어 관리, 영향력 있는 여성 리더가 되는 방법 등 구체적이고 세분화한 멘토링으로 학생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은 SC제일은행 본점에 있는 딜링룸, 대여금고, PB센터 등을 방문해 현장 직원들과 직접 대화를 나누는 ‘현장 멘토링’에도 참여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우리은행·데일리펀딩·삼성생명,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 ‘활발’
시중은행, 보험사, 핀테크 업체 등 많은 금융권 기업들이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금융교육과 서포터즈 활동으로 학생은 금융권 취업 역량을 쌓고 기업은 미래 잠재고객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내달 2일까지 대학생 홍보대사 ‘스무살우리’ 2기를 모집한다. 스무살우리는 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우리은행의 유스(Youth) 브랜드다. 스무살우리 서포터즈로 선발된 학생들은 20대 공감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해 SNS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포터즈 전원에게 수료증과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활동팀에게는 최대 500만원의 포상을 제공한다. P2P(개인간 거래)금융 데일리펀딩은 오는 22일까지 대학생 핀테크 서포터즈 ‘데일리 머니언즈’ 1기를 모집한다. 2030세대의 P2P투자 참여가 활발한 만큼 올바른 투자·재테크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머니언즈는 매달 투자지원금을 받아 직접 P2P투자를 체험하고 투자후기 콘텐츠를 제작해 SNS로 홍보할 계획이다. 최종 수료자에게는 수료증과 데일리펀딩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데일리펀딩 관계자는 “데일리 머니언즈 활동은 학생들이 용돈을 벌고 재테크도 배우며 현업 실무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