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BORA, 클레이튼과 공동사업 기반 위한 상호협력

BORA(보라)가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클레이튼(Klaytn)’과 공동사업의 기반을 위한 토큰 교환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토큰 교환은 BORA와 클레이튼의 제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초기 파트너십 프로그램 중 하나로 양사 간의 본격적인 협업의 시작을 알렸다. 토큰 교환 시기는 BORA 플랫폼 정식 론칭 후 안정적인 론칭에 대한 검증을 마친 뒤 교환이 진행될 예정이다.

BORA와 클레이튼 서비스 정식 론칭 후 양사 블록체인 생태계 유저의 교류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며, 상호 교환한 토큰은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한 서비스 용도 외 유통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양사의 암호화폐 가치 안정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2월 클레이튼의 공식 파트너사로 공개되었던 BORA는 이미 자사가 개발 중인 BORA 플랫폼을 클레이튼이 개발 중인 메인넷에 연동하기 위한 기술 검증과 함께 서비스 운영, 블록체인 기술 개발 등 기술 협력을 긴밀하게 진행해 왔다.

이러한 협업을 바탕으로 올해 10월 말까지 BORA 플랫폼을 이더리움에서 클레이튼 메인넷으로 이전하기로 확정했다. 메인넷 이전이 완료되면 BORA 토큰을 이더리움 기반 ERC-20에서 KCT(Klaytn Compatible Token, 클레이튼 기반 토큰)으로 토큰 스왑이 진행된다.

BORA 토큰의 가치 상승을 위한 토큰 소각 계획도 공개됐다. 전체 발행된 BORA 토큰 중 서비스 개발, 사업 확장, 제휴 및 투자 목적의 ‘Reserve’용 토큰과 초기 파트너 개발 지원, BORA 플랫폼 내 인센티브 프로그램 및 운영 재원 마련 목적의 ‘Ecosystem’용 토큰을 발행량 기준으로 각 20%씩 소각할 예정이다. 이 후로도 BORA 토큰의 가치 상승을 위해 전략적인 토큰 소각을 계획하고 있다.

이승희 BORA 대표는 “이번 토큰 교환이 BORA와 클레이튼 양사 간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며 “BORA는 앞으로도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클레이튼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BORA는 최근 일반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로 디지털 콘텐츠와 암호화폐 지갑 기능이 탑재된 BORA ISLAND(아일랜드)를 공개했으며, 서비스에 사용되는 BORA 토큰은 국내 암호화폐거래소인 업비트(Upbit)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금융그룹, 초강력 태풍 ‘링링’ 피해복구 특별 금융지원 실시 우리금융그룹은 초강력 태풍‘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지역주민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재기를 위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피해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주민을 대상으로 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3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하며, 기존대출은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은 유예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지역 주민에게는 개인 최대 2천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 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 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송금수수료 면제 등이 지원된다. 우리카드는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한다.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고객의 경우, 신청자에 한해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 연체이자를 면제하고 관련 연체기록을 삭제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태풍 링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출, 금리우대, 수수료 감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피해 기업과 주민들이 빨리 재기해 일상으로 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