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리먼 베어드, 샘슨 모우 ‘블록체인 미래 혁신을 여는 기술’ 연설

두 글로벌 연사에게 들어보는 블록체인의 미래 혁신 기술

업비트를 운영중인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개발자 중심의 세계 최초 블록체인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Upbit Developer Conference 2019)’를 4일 개최했다.


세계 블록체인 업계에서 저명한 두 연사는 ‘블록체인, 미래 혁신을 여는 기술’을 주제로 참가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또 비트코인의 등장으로 더 주목받게 된 블록체인 기술이 일상 생활 곳곳에 서서히 녹아들고 있는 지금, 블록체인의 핵심인 보안성, 탈중앙성, 확장성의 문제는 과연 어디까지 해결되었는가에 주목했다.



■ 헤더라 해시그래프 ‘리먼 베어드’ 공동 설립자 겸 수석과학자 –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성


분산형 알고리즘 해시그래프를 개발한 헤더라 해시그래프 리먼 베어드 설립자 겸 수석과학자는 UDC 2019 첫 기조 발표자로 무대에 서 ‘Scaling Up DLTs’를 제목으로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분산원장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이란 수 많은 사적 거래 정보를 개별적 데이터 블록으로 만들고, 이를 체인처럼 차례차례 연결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말한다.


리먼 베어드는 분산원장기술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신뢰성’을 꼽았다. 이를 위해 지배구조(거버넌스), 보안성, 유효성, 공정성, 투명성, 개인정보 보호(프라이버시)가 갖춰져야 하며 분산원장기술의 확장을 시도할 때는 항상 신뢰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분산원장기술의 여러 한계점들을 뛰어넘기 위한 해법도 제시했다. 하나의 메인넷을 통한 성능 향상, 샤딩, 사이드 레저, 컨센서스 서비스 등 다양한 방식의 장단점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데이터를 여러 샤드에 중복 저장할 수 있게 하는 샤딩의 경우 원장의 성능과 신뢰도, 공정성을 높여주지만 프라이버시 보호 측면에서 취약하며, 사이드 레저는 성능과 공정성은 높으나 신뢰도와 프라이버시 보호는 부족한 부분이 존재한다.


한편 헤더라는 컨센서스 서비스뿐 아니라 암호화폐 서비스, 스마트 컨트랙트 서비스, 파일 서비스도 동일한 헤시그래프 컨센서스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성능, 신뢰도, 공정성, 프라이버시 보호 모두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헤더라 컨센서스의 가능한 적용 사례로는 스테이블 코인, 주식 시장, 오딧 로그 (Audit Log), 게임 등을 언급했다.


관객 질문을 답하는 과정에서는 분산원장기술는 이제 시작 단계로 인터넷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변화를 가져올 것이고, 특히 IoT, AI 등 다른 첨단 기술과 결합되면 놀라운 혁신이 가능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 블록스트림 ‘샘슨 모우’ CSO – 비트코인과 레이어 2 기술의 발전


기조연설 두 번째 세션은 암호화 기술과 분산 시스템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중인 블록스트림의 ‘샘슨 모우’ CSO가 맡았다. 샘슨 모우는 ‘비트코인과 레이어 2 기술의 발전’을 주제로 한 이날 발표에서 자사의 플랫폼 ‘리퀴드 네트워크(Liquid Network)’를 소개하며 앞으로의 대중화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리퀴드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을 기반 자산으로 하나 별도의 블록체인인 사이드 체인이기 때문에 비트코인 블록체인의 수정 없이도 다양한 기능 추가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샘슨 모우는 업계의 차세대 참여자들을 위한 플랫폼 제공이 리퀴드 개발에 있어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이라고 설명하며 기관, 전문 투자자, 기업, 중개 업체, 거래소 등 암호화폐 생태계의 다양한 참여자들이 리퀴드를 활용해 비트코인을 전송할 경우 정교한 자산 생성, 비공개 거래, 2분의 빠른 거래 정산 속도 등의 기능을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복잡한 스마트 컨트랙트는 물론, 미니스크립트(Miniscript), 심플리시티(Simplicity) 등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컨트랙트 개발로 크립토 금융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리퀴드의 대중화를 앞당길 서비스로는, 리퀴드 네트워크 상에서 다양한 설정의 증권형 토큰을 발행 및 관리할 수 있는 ‘리퀴드 시큐리티스(Liquid Securities)’ 플랫폼과 리퀴드의 iOS와 안드로이드를 지원하는 ‘블록스트림 그린(Blockstream Green)’ 앱을 소개했다. 이어, 블록체인 분야에서는 서비스 개발에 앞서 비트코인과 같이 안정적이면서도 실제 많은 개발이 이루어진 플랫폼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은행·데일리펀딩·삼성생명,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 ‘활발’ 시중은행, 보험사, 핀테크 업체 등 많은 금융권 기업들이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금융교육과 서포터즈 활동으로 학생은 금융권 취업 역량을 쌓고 기업은 미래 잠재고객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내달 2일까지 대학생 홍보대사 ‘스무살우리’ 2기를 모집한다. 스무살우리는 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우리은행의 유스(Youth) 브랜드다. 스무살우리 서포터즈로 선발된 학생들은 20대 공감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해 SNS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포터즈 전원에게 수료증과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활동팀에게는 최대 500만원의 포상을 제공한다. P2P(개인간 거래)금융 데일리펀딩은 오는 22일까지 대학생 핀테크 서포터즈 ‘데일리 머니언즈’ 1기를 모집한다. 2030세대의 P2P투자 참여가 활발한 만큼 올바른 투자·재테크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머니언즈는 매달 투자지원금을 받아 직접 P2P투자를 체험하고 투자후기 콘텐츠를 제작해 SNS로 홍보할 계획이다. 최종 수료자에게는 수료증과 데일리펀딩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데일리펀딩 관계자는 “데일리 머니언즈 활동은 학생들이 용돈을 벌고 재테크도 배우며 현업 실무진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