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SK텔레콤, ‘5GX 인빌딩 솔루션’ 개발 성공

실내 5G 속도 2배 향상시키고 밀집 지역 트래픽 효과적 분산

SK텔레콤은 실내 5G 속도를 2배 향상시키고 데이터 사용 밀집 지역의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분산할 수 있는 ‘5GX 인빌딩 솔루션’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해당 솔루션은 올해 3분기 이후부터 상용망에 본격 적용된다.


SK텔레콤은 7일 자사 ICT기술센터 내 국내 중소 장비 제조사들과의 협력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기술 개발 및 최종 성능 검증을 완료했으며 분당사옥 상용망에 ‘5GX 인빌딩 솔루션’을 시범 적용했다.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에는‘4Tx-4Rx’ MIMO를 지원하는 ‘Active 안테나’ 기술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4Tx-4Rx’ MIMO기술을 활용하면 소형 실내 기지국인 ‘5G 스몰셀’에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각각 4개 탑재할 수 있다.


기존 각각 2개의 송수신 안테나를 갖고 있는 ‘2Tx-2Rx’ MIMO 기술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가 약 2배 빨라 실내에서도 기가(Gbps)급 속도를 즐길 수 있다.

MIMO는 다중 입출력(Mutiple-input and multiple-output)의 약자로 5G 통신의 용량을 높이기 위한 기술이다.




다수의 송수신 안테나를 이용해 동일 주파수 대역에서 보다 빠르고 많은 데이터 전송을 가능하게 하며 이번 ‘4Tx-4Rx’ MIMO를 지원하는 ‘Active 안테나’ 기술은 SK텔레콤이 세계최초로 개발한 5G 인빌딩 AAU(Active Antenna Unit)에 적용되었다.

또한 기지국이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 처리 용량도 LTE 대비 최대 16배까지 늘어나 지하철이나 쇼핑몰 등 인구 밀집 지역에서도 지연 없이 원활한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박종관 SK텔레콤 5GX랩스장은 “5G 시대가 본격화되면 총 트래픽의 80%가 실내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파가 닿기 힘든 실내나 지하철 등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서도 고객들이 끊김 없는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5월 영국 런던에서 열린 ‘스몰셀 어워드(Small Cell Award) 2019’에서 세계 최초 3.5GHz 대역 RF 중계기개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는 등 국제적으로 5G 인빌딩 기술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