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롯데하이마트, 냉장고 36개월 무이자할부 혜택 제공

롯데하이마트가 이달 말까지 전국 460여개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냉장고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36개월 무이자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이 기간 행사 신용카드로 일정 금액 이상의 냉장고를 구매하면 삼성, LG, 위니아대우 등 국내 주요 브랜드와 베코 등 글로벌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브랜드의 전모델이 적용될 예정이다.


롯데하이마트는 8월 한달간 롯데하이마트 자체 브랜드(PB) `하이메이드`, 롯데하이마트 단독 운영 브랜드 `베코`,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대우 등 국내외 주요 브랜드의 냉장고를 약 500억원 규모 물량으로 타입, 가격대, 사양 별로 선보인다.


또 삼성전자나 LG전자 냉장고와 세트구성된 가전제품을 함께 구매하면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삼성전자 냉장고와 묶음으로 구성된 식기세척기 또는 인덕션을 함께 구매하면 엘포인트를 최대 32만포인트까지 준다.


또 9월 2일까지 LG전자의 냉장고를 묶음으로 판매하는 식기세척기 또는 청소기를 구매하면 상품권을 최대 10만원까지 준다.


중고 보상 혜택도 있다. 기존에 쓰던 냉장고를 반납하고, 삼성전자 또는 LG전자의 냉장고를 구매하면 구매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10만원까지 준다. 금액대별 캐시백 혜택도 9월2일까지 제공한다.


롯데하이마트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행사 신용카드로 상품을 구매하면 구매 금액대에 따라 최대 50만원을 돌려준다.


이언석 롯데하이마트 가전팀장은 "냉장고 성수기를 맞아 고가의 냉장고 제품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36개월 무이자할부 행사를 마련했다"며, "가성비 좋은 PB 냉장고부터 인테리어 기능이 강화된 프리미엄 냉장고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선보이는 만큼 구매를 염두에 둔 소비자분들에게 좋은 구매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렌딧 세컨더리 마켓, 누적 거래량 30만건 돌파
렌딧(대표 김성준)은 지난 1월 새롭게 선보인 렌딧마켓이 최근 누적 거래량 30만건을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현재 렌딧마켓의 누적거래량은 총 32만9000건이다. ‘렌딧마켓’은 렌딧이 집행한 개인신용 대출에 투자한 투자자 간에 원리금수취권을 사고 팔 수 있는 온라인 세컨더리 마켓이다.원리금수취권이란, P2P대출에 투자 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원금과 이자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판매자는 아직 상환 중인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해 현금유동성을 높일 수 있고, 구매자는 이미 상환이 시작되어 투자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원리금수취권에 투자할 수 있다. 할인이 된 채권을 구매한다면 할인된 만큼 더욱 투자 수익을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할인율은 판매 시 판매자가 직접 지정할 수 있다. 본인의 투자 성향에 따라 원리금수취권을 판매하고 구매해 취향에 맞는 투자 포트폴리오로 재구성해 갈 수 있다는 점도 세컨더리 마켓의 장점이다.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필터 기능을 사용해 원리금수취권의 렌딧신용등급, 대출기간, 잔여투자기간, 금리 등을 세심하게 선택한 후 거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김성준 렌딧대표는 “렌딧마켓의 최대 강점은 지난 4년 여 간 축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