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동서대학교, 메가존 클라우드 손잡고 4차 산업 인재 키운다

동서대학교는 지난 25일 메가존 클라우드와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 전환 및 4차 산업 인재 발굴·취업에 관한 지원 방안을 담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클라우드는 4차 산업의 인프라로서, 기간이 되는 부분이다. 양측이 합의한 협정서에는 클라우드 분야 교육 및 취업 지원, 클라우드 기반 교육 시스템 구축, 수업 개발 등 클라우드 연구와 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5가지 협력 방안이 담겼다. 메가존 클라우드는 각종 기술적인 지원과 함께 초소형 자율주행차인 AWS 딥레이서(DeepRacer) 대회 개최도 후원할 예정이다.


동서대는 대학생·대학원생 및 임직원들이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머신러닝 등 4차 산업 분야에 필요한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메가존 클라우드와 함께 부산에 별도의 교육기관을 설립하기로 했다.


장제국 동서대 총장은 “동서대는 어느 대학보다 정보화의 중요성을 알고 IT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많은 투자를 해왔다”며 “IT 분야 기술이 워낙 빠르게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총장은 또 “클라우드 시스템의 중요성도 잘 인지하고 있어 클라우드 선도 대학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완 메가존 클라우드 대표는 “메가존 클라우드는 AWS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이자 AWS 공식 교육 파트너(ATP) 자격을 모두 획득한 유일한 국내 기업으로, 클라우드 전문 인력 양성에 있어 국제적인 수준을 인정받고 있다”며 “동서대학교와 메가존 클라우드는 양사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및 인공지능 등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할 혁신 인재 양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메가존 클라우드는 2012년 한국 기업 최초로 AWS 파트너 네트워크(APN)에 합류했다. 이후 2015년에도 한국 기업 최초로 AWS의 컨설팅 파트너 최고 등급인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Premier Consulting Partner)로 선정돼 클라우드 관리 기업(MSP)으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메가존 클라우드의 작년 매출액은 2200여억 원으로, 올해는 약 3000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고객사는 현재 1200여 곳에 이른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