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가스공사, "미혼모의 꿈과 행복을 응원해요"...'2019 새싹맘 지원사업' 개강식

미혼모 자립 돕고자 5천만 원 기탁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25일 대구 달서구 아가쏘잉 협동조합에서 미혼모 자립 지원을 위한 '2019년 새싹맘 지원사업' 개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가스공사, 대구시청, 대구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아가쏘잉 협동조합 관계자, 수강생 25명이 참석했으며, 가스공사는 새싹맘 사업을 위한 지원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부터 '새싹맘' 브랜드로 청소년 미혼모 6명에게 개인 특성을 고려한 1:1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간호조무사·피부 관리사·미용사 과정)를 제공해왔다.


올해에는 대구지역 미혼모 17명을 대상으로 재봉기술 교육을 해 수강생이 직접 만든 장난감 대여 바구니와 기념품을 가스공사 장난감 도서관(대구지역 8곳)에 판매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및 경제적 자립기반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인문학 강의, 문화공연 관람, 가족 나들이 등 각종 힐링 프로그램을 병행해 수강생의 심리·정서적 안정에도 힘을 기울인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고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밝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상생협력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LG전자, 융복합 위해 집단지성 모은다...‘소프트웨어 개발자의 날 2019’ 개최 LG전자가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행사에는 LG전자 소프트웨어 개발자 약 700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2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날 2019’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로봇, 인공지능, webOS(웹OS)를 비롯해 코딩 전문가의 코딩기법 등에 대해 발표하는 12개의 세션이 진행됐다. 특히 CTO(최고기술책임자)부문 소속 개발자가 지난 5월 공개한 자체 개발 ‘AI칩’을 이용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방법을 발표해 참석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개발자들이 특정 주제에 얽매이지 않고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해커톤을 개최했다. 개발자들은 주어진 시간 내에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소프트웨어 등을 개발했고 LG전자 개발자 전용 온라인 게시판에도 공유했다. 또한 ‘이그나이트 LG’ 세션에서는 ▲온 가족의 인생을 바꾼 미국여행기 ▲나만의 재테크 방법 ▲파트너와 협업하는 방법 등 자유로운 주제를 발표하며 개발자들이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일평 LG전자 CTO사장은 “융복합 기술이 발전하기 위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