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동향

AI 블록체인 벨라스, 3백만 유저 기반 코인페이먼트 토큰 스왑 완료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사 코인페이먼트 대표 주도
8월 대형 거래소 상장 예정…마인드 AI 등 블록체인 개발사 입점 확정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 블록체인 플랫폼 ‘벨라스(Velas)’가 3백만 유저 기반의 코인페이먼트 스왑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벨라스 및 코인페이먼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코인페이먼트 코인(CPS)이 이달 벨라스 토큰(VLX)으로 스왑이 완료됐다. 벨라스는 코인페이먼트 플랫폼의 공식 지불 코인으로 사용된다.


이에 대해 알렉스 알렉산드로프 벨라스 대표는 “벨라스는 투자사로 알피나 캐피탈과 비트코인 스위스 등 투자자사들이 참여했고, 코인페이먼트에서 활발한 사용자수를 더하면 글로벌에서 총 3백만 유저베이스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디앱 확정 입점사로는 마인드AI가 있다. 비트코인 재단의 브룩 피어스가 자문위원으로 있는 마인드AI는 벨라스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마인드AI는 캐노니컬 추론 엔진을 통해 차량 사고 대처 방법을 알려주는 챗봇 AI 개발을 국내외 자동차 업체들과 준비중이다.


알렉스 알렉산드로프 벨라스 대표는 “지금까지 이 정도 규모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시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없었다”며 “인공지능 기술과 코인페이먼트 플랫폼의 강점을 활용해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만들어내는 데 집중하여 블록체인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테스트 버전이 출시된 벨라스는 2020년 11월 까지 풀 기능 시스템 개발이 완료된다. 인공지능이 지분위임증명에 참여하여 노드를 운영하는 알고리즘으로 작동하며, 자율 학습과 자동 최적화가 가능한 퍼블릭 체인으로서 보안 및 호환성 그리고 확장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우리종합금융 위비크라우드,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크라우드펀딩 투자자 모집 내달 21일 개봉예정인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이 우리종합금융의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위비크라우드에서 투자자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 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이다. '완벽한타인' 529만, '독전' 520만, '암살' 1270만 등의 흥행기록 사이에서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매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해왔던 배우 조진웅의 2019년 첫 번째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과거 투자유치가 어려운 독립영화 등이 주로 펀딩을 진행했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상업 영화 크라우드펀딩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어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 투자자들도 투자가 가능한 '광대들:풍문조작단' 영화 크라우드펀딩은 8월 13일까지 진행 예정이다.위비크라우드는 크라우드넷에 등록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13개사 중 유일한 벤처캐피탈협회 회원사이다. 우리금융그룹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혁신성장기업 성장을 위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며, 투자자에게는 유망기업 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