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1년 새 바뀐 P2P투자 판도 ... 수익률 보다 '안정성'

어니스트펀드, 전국 20~59세 대상 ‘2019년 상반기 P2P투자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 발표

‘안정성’이 P2P 투자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있다.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가 리서치 전문기업 리서치팩토리와 함께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국 만 20~59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5월 23일부터 27일까지 실시한 ‘2019년 상반기 P2P투자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소비자 인식 조사에 따르면 P2P투자자들이 투자를 결정할 때 ▲투자 담보물의 안정성(40.6%)과 ▲P2P플랫폼 기업의 안정성(28.4%), ▲높은 수익률(18.4%) 순으로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담보물의 안정성’ 항목의 경우 전년 동기(37.5%) 대비 3.1%p 높아진 반면, ‘높은 수익률’ 항목은 전년 동기(20.9%) 대비 2.5%p 낮아졌다. 이는 P2P투자상품의 수익성뿐만 아니라 건전성과 안정성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운용능력 지표가 되었음을 나타내며, P2P투자시장이 스스로 선순환 구조 속에 안정기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P2P플랫폼 회사를 결정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역시 평균 투자수익률과 부실률 등을 파악할 수 있는 ▲투자 운용실적(48.0%)이 압도적인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어니스트펀드에 따르면, P2P투자상품 중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는 아파트 선순위 담보 투자상품과 SCF채권이 투자고객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으며, 특히 SCF채권의 경우 불과 23초 만에 전액 모집마감 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한 바 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국내 P2P금융시장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고수익 상품이 인기를 끌었던 초기와 달리 수익률이 다소 낮더라도 안정성이 확보된 상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여러 차례 진통을 겪고 시장이 성숙해지고 있는 만큼, P2P업체들이 나서서 자정작용을 하는 것은 물론, 투자자 또한 스스로 투자상품을 검토하고 자신에게 맞는 상품을 선택하는 추세”라며 “어니스트펀드는 국민 누구나 양질의 투자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수익성과 안정성이 강화된 매력적인 투자상품을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모바일로 청약 서류 보완 미래에셋생명은 11월, 업계 최초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원격지 ‘보험 청약 보완’ 프로세스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0월, 업계 최초로 보험 계약의 전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진행하며 고객과 FC 모두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데 이은 또 하나의 디지털 혁신 쾌거다. 미래에셋생명 보험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쉽게 보완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통상 보험 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 인수 과정에서 서류의 수정이나 의료기록 제출 등 보완 조치가 빈번히 발생한다. 지금까지는 보완이 발생하면 FC와 고객이 다시 대면해 서명을 받고, 업무를 진행해야 했다. 특히,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경우에는 FC가 모든 당사자를 전부 만나야만 했다. 미래에셋생명의 이번 시스템 오픈으로 이제부터 고객은 청약 전 과정을 모바일에서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다. 보완 조치가 나면 스마트폰 알림톡으로 고객에게 알려주고, 고객은 해당 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해 촬영하고, 그대로 제출하는 방식이다. 대부분 보험사에서 보완이 발생하면 처리까지 보통 15~30일이 소요되는 상황에서 모바일 보완을 활용하면 10분 안에 업무를 끝낼 수 있다. 변액보험 적합성 진단도


배너

배너

배너

알통P2P, 금융메타서비스 론칭 기념 이벤트 진행
P2P금융플랫폼 알통이 서비스 론칭을 맞이하여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P2P는 펀딩사별로 구분되어 관리되었던 가상계좌(예치금)를 알통사이트 한곳에서 투자, 송금, 출금할 수 있는 편의서비스를 지원하고 유저가 직접 참여하여 업체 리스크까지 검증할 수 있는 P2P금융 메타 서비스라고 19일 밝혔다. 기존 펀딩사별로 투자가 진행되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 계좌 하나로 여러 펀딩사로의 투자를 가능하게 했다. 단순 상품 연계 플랫폼에서 벗어나 투자 상품 및 예치금 통합 관리, 원리금 수취권 거래 가능한 알통마켓서비스 등 특화된 기능을 제공하여 투자 유저들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방대성 알통 대표는 “알통P2P는 P2P금융에 특화된 서비스를 통해 유저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P2P금융시장이 15년만의 새로운 금융법의 등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P2P금융메타서비스를 통해 시장 발전과 성장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알통에서는 서비스 오픈을 맞이하여 온열하트를 모아 알을 부화시켜 상품으로 교환하는 ‘투자열기를 높여 알을 부화하자’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알통 홈페이지에서 투자 및 친구추천을 통해 하트를 모으면 1400명